프랑스혁명극단 <졸리몸>의 연극 <14-19>가 25일 19시 소극장<알과핵>에서 성황리에 진행됐다. 


MIF조직위원회 초청으로 남코리아를 처음 방문한 <졸리몸>은 직접 무대소품을 만들고 연극 직전까지 실전에 가까운 리허설을 하며 극의 완성도를 높여나갔다. 


앞서 <졸리몸>은 민중민주당이 만드는 진보정치시사월간지 <항쟁의 기관차> 1월호 <원년>에서 <지구반대편에 있는 동지들을 만난다는 생각만으로도 기쁘고 초대받아 영광이다>며 연극개최에 대한 높은 기대감을 표한바 있다. 


이날 180석의 공연장은 입추의 여지없이 사람들로 꽉 들어차 만석을 이뤘다. 


공연시작전 연극·공연총괄을 맡은 양고은메이데이국제축전조직위원은 연극<14-19>의 줄거리와 인물에 대해 설명했다.  


연극<14-19>는 금융자본의 조종과 제국주의자들의 탐욕으로 시작된 1차세계대전의 본질을 폭로하고 맑스·엥겔스사후 제2국제당의 기회주의세력들이 민중을 전쟁으로 내몰았음을 지적한다. 


또 러시아10월혁명의 승리가 1차세계대전을 종결의 결정적 역할을 했다는것과 이후 독일왕정붕괴와 로자룩셈부르크·리프크네히트의 죽음에 금융자본이 연관되어 있음을 밝힌다.


연극은 레닌·쟌라부르흐·로자룩셈부르크·리프크네히트 등의 혁명세력만이 노동계급의 단결과 승리를 위해 투쟁한다는 것 1919년 독일혁명은 실패했으나 흑해봉기는 승리하며 혁명의 붉은기가 민중에 의해 지켜지고 있다는 메시지를 전한다.


공연에 대한 높은 기대와 뜨거운 열기속에 본격적인 막이 올랐다. 


졸리몸의 단원들은 간간히 준비한 우리말로 관객들에게 인사를 건네며 <14-19>공연을 선보였다.  


2시간의 열정적인 공연이 끝나자 관객들은 일제히 환호성을 지르며 아낌없는 박수를 보냈다. 


졸리몸단원 클레멍은 <메이데이국제축전을 위한 여러분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이자리를 준비하면서 남코리아와 가까워진것 같다>고 소감을 나눴다. 


이어 <우리는 많은일을 함께했다>면서 <소품을 만들어준 기술팀에 다시한번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건넸다. 


이후 긴 시간동안 열연을 펼친 배우들이 무대에 나와 관객들에게 고마운 마음을 전했으며 관객들은 뜨거운 박수갈채로 화답했다. 

2019메이데이국제축전은 민중이 주인되는 사회를 연극·영화제·포럼·공연·건축전시회로 다양하게 보여주는 남코리아최초의 문화행사로 4.25~5.4일 서울에서 진행된다.


메이데이국제축전의 전체일정은 다음과 같다.



제1회 메이데이국제축전(MIF) 


1. 프랑스극단<졸리몸>연극 <14-19> 
4.25~27 저녁7시 소극장<알과핵>


2. 2019서울노동인권영화제 <인터내셔널>
4.25~28 인디스페이스   


3. 9회코리아국제포럼 <노동·복지·평화>
4.27~29 12:00~18:00 용산철도회관
27토 <노동·민생·복지>
28일 <노동자의 눈으로 본 평화와 통일>
29월 <세계노총과 장기투쟁노조가 함께하는 국제컨퍼런스>


4. 메이데이전야제<역사는 거리에서>
사전공연(졸리몸) 4.28 18:00 홍대걷고싶은거리 여행무대 
전야제 4.30 18:00 세종문화회관중앙계단


5. 건축전시회 <신념> 
5.2~4 광화문 중앙광



photo_2019-04-25_10-33-37.jpg


photo_2019-04-25_10-33-56.jpg


photo_2019-04-25_11-55-52.jpg


photo_2019-04-25_12-33-36.jpg


photo_2019-04-25_12-33-48.jpg


photo_2019-04-25_12-34-44.jpg


photo_2019-04-25_12-38-03.jpg


photo_2019-04-25_12-42-20.jpg


photo_2019-04-25_12-51-21.jpg


photo_2019-04-25_12-52-37.jpg


photo_2019-04-25_13-00-31.jpg


photo_2019-04-25_13-00-41.jpg


photo_2019-04-25_13-03-43.jpg


photo_2019-04-25_13-04-02.jpg


photo_2019-04-25_13-04-27.jpg


photo_2019-04-25_13-09-02.jpg


photo_2019-04-25_14-02-45.jpg


photo_2019-04-25_14-03-09.jpg


photo_2019-04-25_14-03-14.jpg


photo_2019-04-25_14-05-23.jpg


MIF포스터 1연극.jpg


MIF포스터 5영화제.jpg


MIF포스터 4포럼.jpg


건축전시회.png


메인포스터.jpg


번호 제목 날짜
21 [MIF] <졸리몸> 공연후 관객과의 대화 ... <연극은 민중교육의 수단> file 2019.04.27
20 [MIF] 귀도리치·에므릭몽빌 관객과의 대화 ... <노동자없는 세계는 불가능 ... 단결된 노동자는 반드시 승리한다> file 2019.04.27
19 [MIF] 에므릭대표<대의를 위한 삶 살기위해 끝없이 투쟁해야> ... 청년학생간담회 file 2019.04.27
» [MIF] 프랑스혁명적극단 <졸리몸> 첫서울공연 성황 .. 감동의 물결 2019.04.26
17 [MIF] 올리비에아잠 관객과의 대화 ... <흐네보띠에영화가 곧 레지스탕스> 2019.04.26
16 [MIF] 노동절129주년기념 메이데이국제축전(MIF) <역사는 거리에서> 개막 file 2019.04.25
15 [MIF] 카메라를 든 레지스탕스 file 2019.03.26
14 제1회 메이데이국제축전(MIF) 개최 file 2019.03.20
13 <상처받은 이웃에 자비와 친절을> … 영화 <낯선 사람들의 친절(The Kindness of Strangers)> file 2019.03.09
12 <큰정부>는 책임지지 않는다 - 라스베가스 file 2019.02.03
11 숄남매는 살아있다 -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 file 2019.02.03
10 베네수엘라대사 <미국과 경제전쟁중, 민중과 연대의 힘으로 이겨낼 것> file 2019.02.01
9 획일화에 반대하여 영화다양성 추구 file 2019.01.20
8 새벽을 밝히는 구국영웅 - 영화<새벽의 7인>과 프라하 시릴메소디우스성당 file 2019.01.09
7 청년레지스탕스 13차미대진격 <미군철거! 비핵화워킹그룹해체!> .. 미군철거원년선포식 직후 file 2019.01.04
6 [성명] 아베정부는 전쟁범죄 사죄·배상하고 군국주의부활책동을 중단하라! file 2019.01.01
5 서울-태안서 열린 김용균추모행렬 file 2018.12.27
4 [23회 부산국제영화제] 락바얀에서 필리핀의 어제, 오늘, 내일을 보다 ... 영화 <락바얀 : 민중들의 행진> file 2018.12.26
3 ﹤1363차 정기수요시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065일째 file 2018.11.29
2 [23회 부산국제영화제] 다가올 폭력에 경고하다 ... 영화 <Killing> file 2018.11.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