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현지시각) 깐느국제영화제가 20시15분 개막작 <더 데이 돈 다이 The Dead Don't Die>를 시작으로 상영했다. 


개막작상영에 앞서 개막식이 열렸다. 레드카펫을 밟고 입장한 심사위원들과 경쟁작 감독・배우들이 개막식에 참여했다. 개막식에서는 벨기에출신가수 안젤이 아녜스바르다감독 영화 <5시부터 7시까지의 클레오>의 수록곡 <그대없이Sans toi>를 노래했다. 


개막식참가자들을 올초 별세한 누벨바그 유일여성감독 아녜스바르다를 추모했다. 아녜스바르다는 창조성, 실험정신으로 대표되는 인물이다. 사회자는 <미국에서는 돈이 중요하다. 비인간적이다. 하지만 프랑스에서 우리는 사람을 셈한다. 감정이 있다.>며 <영화는 허구중의 허구이지만 따뜻한 인간성을 담고있다.>고 말했다. 


개막작 <더 데드 돈 다이>는 미국의 작고 평화로운 마을의 무덤에서 좀비들이 깨어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풍자적으로 다룬 작품이다. 영국 BBC방송은 <이번 개막작이 기후변화, 이민문제와 관련해 세계지도자들을 풍자했다>고 평가했다. 


올해 깐느국제영화제의 심사위원장은 멕시코출신 알레한드로 곤살레스 이냐리투감독이 맡았으며 심사위원으로는 알리체 로르바케르감독, 로뱅 캉피감독, 요르고스 란티모스감독과 배우 엘르 페닝등 9명이 선정됐다. 


깐느국제영화제측은 <4명의 여성과 4명의 남성, 4개의 대륙과 7개의 다른 국적의 사람들로 심사위원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남코리아영화로는 봉준호감독의 <기생충>이 경쟁작에 진출했고, 비경쟁부문에 이원태감독의 <악인전>이 미드나잇스크리닝으로 초청받았다. 또한 연제광감독의 <령희>가 학생경쟁부문인 시네파운데이션, 정다희감독의 단편애니메이션 <움직임의 사전>이 감독주간에 초청됐다.


깐느국제영화제공동취재단


photo_2019-05-15_16-44-53.jpg


photo_2019-05-15_16-45-12.jpg


photo_2019-05-16_15-32-14.jpg


photo_2019-05-16_16-43-14.jpg
번호 제목 날짜
26 진보학생연대, 연세대앞 <6월항쟁정신계승해 친미수구악폐세력 청산하자!> file 2019.06.10
25 민중민주당학생위원회, 구전남도청앞 <전두환학살자를 엄벌하고 자유한국당을 해체하며 그 배후조종 미군을 철거하라!> file 2019.06.10
» 아녜스바르다 추모하고 <좀비>영화로 개막하며 창조적 인간성의 회복을 호소 … 72회 깐느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19.05.20
23 홀렁베이강연회 <2019년 국제정세와 유엔헌장> ... <정치투쟁외 다른방법 없어> file 2019.05.31
22 홀렁베이강연회 <평화를 말하는 법> ... <외국군주둔은 무력사용 하겠다는것> file 2019.05.30
21 [MIF] <졸리몸> 공연후 관객과의 대화 ... <연극은 민중교육의 수단> file 2019.04.27
20 [MIF] 귀도리치·에므릭몽빌 관객과의 대화 ... <노동자없는 세계는 불가능 ... 단결된 노동자는 반드시 승리한다> file 2019.04.27
19 [MIF] 에므릭대표<대의를 위한 삶 살기위해 끝없이 투쟁해야> ... 청년학생간담회 file 2019.04.27
18 [MIF] 프랑스혁명적극단 <졸리몸> 첫서울공연 성황 .. 감동의 물결 2019.04.26
17 [MIF] 올리비에아잠 관객과의 대화 ... <흐네보띠에영화가 곧 레지스탕스> 2019.04.26
16 [MIF] 노동절129주년기념 메이데이국제축전(MIF) <역사는 거리에서> 개막 file 2019.04.25
15 [MIF] 카메라를 든 레지스탕스 file 2019.03.26
14 제1회 메이데이국제축전(MIF) 개최 file 2019.03.20
13 <상처받은 이웃에 자비와 친절을> … 영화 <낯선 사람들의 친절(The Kindness of Strangers)> file 2019.03.09
12 <큰정부>는 책임지지 않는다 - 라스베가스 file 2019.02.03
11 숄남매는 살아있다 - 독일 프라이부르크대학 file 2019.02.03
10 베네수엘라대사 <미국과 경제전쟁중, 민중과 연대의 힘으로 이겨낼 것> file 2019.02.01
9 획일화에 반대하여 영화다양성 추구 file 2019.01.20
8 새벽을 밝히는 구국영웅 - 영화<새벽의 7인>과 프라하 시릴메소디우스성당 file 2019.01.09
7 청년레지스탕스 13차미대진격 <미군철거! 비핵화워킹그룹해체!> .. 미군철거원년선포식 직후 file 2019.0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