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보도(성명) 10]  
 
아베정부는 전쟁범죄 사죄·배상하고 군국주의부활책동을 중단하라! 
- 매국적12.28한일합의완전폐기촉구 소녀상농성 3년을 맞으며 
 
일제강점기 일본군국주의는 우리나라를 침략해 200만의 일본군성노예제피해자, 800만의 강제징용징병피해자, 100만의 민간인학살피해자를 만들었다. 우리민족에게 형언할 수 없는 고통을 야기한 일본은 지금까지 단 한번도 진심어린 사죄와 책임적인 배상을 한적이 없다. 오히려 12.28한일합의처럼 역사를 왜곡하며 적반하장격으로 나오고있다.  
 
아베정부와 박근혜악폐<정부>가 체결한 매국적12.28한일합의를 규탄하며 시작한 소녀상농성이 어느덧 3주년을 맞이했다. 지난 9월24일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은 농성 1000일째를 맞아 보다 적극적인 실천의 필요성을 절감하고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으로 명칭을 변경, 일본군국주의화·동북아재침야욕을 규탄하는 본격적인 반아베반일투쟁에 나섰다. 
 
올해만 일본군성노예제피해할머니가 여덟분이나 세상을 떠났다. 그러나 일본의 역사왜곡과 민족차별정책은 갈수록 심각해지고있다. 강제징용징병승소판결에 대해 아베정부는 후안무치하게 진실을 호도하고 거짓여론을 확산시키며 상황을 악화시키고있다. 심지어 조선학교만 무상화정책에 제외시키는 보복성판결까지 서슴지 않고있다.  
 
가장 심각한 것은 아베정부의 군국주의재침야욕이다. 전범국인 일본이 최근 새방위계획대강을 발표해 <전쟁가능국가>로 변모할 준비를 마쳤다는 사실을 어떻게 봐야 하겠는가. 아베정부는 경제위기속에서도 천문학적인 예산을 쏟아부어 항공모함을 들여오고 우주·사이버분야의 첨단무기영역을 강화하고있다. 아베정부는 제국주의국가들이 행하던 상투적인 방식으로 침략명분을 조작하며 <전쟁가능국가>로의 변모를 정당화하려 하고있다. 
 
문재인정부는 친미·친일적 성격을 버리고 아베정부의 역사왜곡과 군국주의망동에 원칙적으로 단호하게 대응해야 한다. 미군을 등에 업고 감행되는 일본군재무장과 일본군국주의부활책동에 최대의 경각성을 가져야 한다. 구체적으로 한일군사보호협정과 매국적12.28한일합의를 당장 완전파기하고 일본에 전쟁범죄에 대한 철저한 사죄·배상을 요구해야 한다. 
 
일본의 군국주의화와 동북아재침야욕은 아베정부의 파멸과 일본의 국제적 고립만 재촉할뿐이다. 방위대강의 공개로 일본안팎의 반아베정서는 격화됐고 <광개토왕함-초계기>사건으로 우리민중의 반아베반일분노가 치솟고있다. 역사가 보여주듯이, 군국주의부활을 꿈꾸는 아베의 미래는 파멸뿐이다. 우리는 아베정부와 일본이 전쟁범죄를 사죄·배상하고 군국주의부활책동을 중단할 때까지 반아베반일투쟁을 계속 힘차게 전개해 나아갈 것이다.  
 
문재인정부는 매국적12.28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아베정부는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완전 해결하라! 
아베정부는 전쟁범죄 철저히 사죄하고 배상하라!  
아베정부는 군국주의부활책동 당장 중단하라! 
 
2018년 12월28일 일본대사관앞 소녀상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