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일 깐느국제영화제에서 <악인전>이 상영됐다. <악인전>은 비경쟁작 미드나잇 스크리닝부문으로 깐느국제영화제에 초청됐다.

<악인전>은 우연히 연쇄살인마의 표적이었다가 살아난 조직폭력배보스와 범인을 잡기위해 그와 손잡은 강력반 형사, 타협할 수 없는 두사람이 함께 살인마를 쫓으며 벌어지는 일을 그린 액션영화다.

이날 레드카펫에는 이원태감독을 비롯해 마동석, 김무열, 김성규가 참가했다.

photo_365@23-05-2019_23-28-35.jpg

photo_366@23-05-2019_23-28-36.jpg

photo_368@23-05-2019_23-28-37.jpg

photo_369@23-05-2019_23-28-37.jp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