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리, 텍사스>. 이름부터 범상하지 않다. 우선 <파리>부터 희한한 말이다. <빠히>라는 프랑스어발음도 아니고 <패리스>라는 영어발음도 아니다. 이 <파리>와 <텍사스>의 조합은 더 희한하다. 하지만 실제로 미텍사스주안에 있는 지명이다. 영화에서도 주인공 트래비스가 동생에게 지도를 보이며 설명한다. 광고판 하나 덩그러니 있는 공터를 샀다는 이야기로 강조한다. 이유는 잊었다면서. 트래비스는 4년간의 실종기간 기억을 잃었다. 그러다 동생을 만나고 과거에 찍은 영화를 보면서 차츰 기억을 되찾아간다. 그리고 다시 아들과 함께 아내, 정확히 아들의 엄마를 찾아나선다.  
 
1984 깐느가 황금종려상을 안긴 이유는 정체성을 찾아가는 이야기라서거나 인상적인 로드무비라서거나 미국의 황량함을 그려서거나 희귀한 독일인감독이라서는 아닐 것이다. 이 모두를 합친 것이상으로 가슴을 울리는 사람의 이야기여서일 것이다. 빔벤더스연출가의 말대로 영화는 이야기가 가장 중요하다. 영화는 문학의 연장이고 문학처럼 인간학이다. 인간의 삶과 운명을 다룬다. 인간문제에 대해 이야기와 이미지로 답한다. <파리, 텍사스>는 사랑과 가족의 이야기를 잊을수 없는 이미지와 함께 풀어낸다. 사회와 시대에 대해 하고싶은 말을 바탕에 깔고서. 
 
사랑을 넘어서는 집착으로 사랑을 잃고 가정이 깨진 아픈 기억에서 돌아와 아들을 엄마에게 돌려주고 주인공은 떠난다. 독일인연출가의 역작에서 독일의 역사를 떠올리는 것이 과연 무리겠는가. 잊고싶은 파시즘의 역사를 쓴 구세대는 이제 어머니조국에게 스스로의 잘못을 고백하고 새세대에게 미래를 맡겨야 한다는 메시지를 읽는 것이 과하겠는가. 파시즘의 광기가 남긴 전대미문의 후과를 감안할 때 조국에 대한 사랑을 넘어선 집착이었다고만 하기에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전제에서 말이다. 파스빈더의 <마리아브라운의결혼>에 미국인병사와 프랑스인기업가가 나오듯 벤더스의 <파리, 텍사스>에 미국지명과 프랑스지명이 나오는 것을 결코 우연으로 볼수 없는 점도 마찬가지다.  
 
텍사스는 가장 미국적인 곳이다. 같은 맥락에서 텍사스의 황량함이야말로 가장 미국적인 정서다. 여기에는 <아메리칸드림>의 알량한 환상마저 존재하지 않는다. <천국보다 낯선> 플로리다에 비교하면 더욱 그렇다. 자본주의의 최고봉, 현대제국주의의 아성의 실체는 이러하다. 벤더스는 비록 자본주의의 폐절, 곧 혁명의 필연성을 그리지는 못하지만 자본주의의 한계, 곧 개량의 불가능은 확실히 펼쳐보일줄 안다. 자본주의의 길을 따라가서는 결코 꿈을 실현할수 없다. 벤더스든 그 수제자든 이 일관된 이야기로 깐느의 최고상을 받으며 국제적으로 공인됐다. 무솔리니파시즘과 연관된 베니스영화제를 견제하기 위해 미국과 프랑스가 만든 영화제인 깐느가 파시즘에 유독 민감히 반응하는 것이 당연한 이유도 여기에 있으리라.

e95be825a6929fb56989221c75441221.png


81b314613aadf64b45e1c9127317c61c.png


8952c55aa04324a9abe21183c2035455.png


d839334a8978aedee9e12d26b4f03747.png


45cd358c078193a9778edec5eb7bd0fe.png

번호 제목 날짜
113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일본내차별폭로한 <연약한역사들>GV file 2019.11.01
112 [평론] 선 <기생충> file 2019.10.28
» [평론] 불가능한 길 <파리, 텍사스> file 2019.10.24
110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베트남사회의 단면 ... <롬> file 2019.10.21
109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깃발, 창공, 파티>GV ... <노동자권리실현위해 투쟁중> file 2019.10.20
108 [평론] 영웅의 책략 <거미의 계략> file 2019.10.20
107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불편함과 마주할 용기 ... <바람의 언덕>GV file 2019.10.19
106 [평론] 영원한 삶 <히든라이프> file 2019.10.19
105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노란리본을 달고있는 우리 ... <당신의사월(YellowRibbon> file 2019.10.19
104 [소감문]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일상을 담은 영화 ... <언더그라운드> file 2019.10.19
103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김정근감독 <언더그라운드> GV ... <공공기관 비정규직문제 다뤄> file 2019.10.17
102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지하철노동자들의 삶과 투쟁을 그린 <언더그라운드> file 2019.10.17
101 [평론] 결정적시기의 이색적 풍경 <아르고> file 2019.10.15
100 [24회부산국제영화제] <바람의 언덕> 상영 3일차 ... 관객과의 대화 진행 file 2019.10.14
99 [평론] 마침내 일어나 포효하는 사자 <전함포템킨> file 2019.10.14
98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2019아시아필름마켓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수상작 발표> file 2019.10.11
97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코리아영화 100주년> ...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19.10.10
96 72회 깐느국제영화제 ...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file 2019.05.31
95 72회 깐느국제영화제 <악인전>상영 file 2019.05.31
94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9일차 file 2019.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