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일 와이드앵글 다큐멘터리경쟁작 <깃발, 창공, 파티>의 상영회와 GV가 진행됐다.

 

<깃발, 창공, 파티>1969년 세워진 구미공단에 가장먼저 입주한 KEC노조에 관한 다큐영화다. <21세기 세계최우량반도체전문회사> KEC는 복수노조를 도입해 전국적으로 유례없는 친기업노조를 만든곳이다.

 

장윤미감독은 <KEC 3개노조중 민주노총소속 노조원들의 일상을 카메라에 담았다><민주노조역할에 대해 생각하는 영화>라고 소개했다.

 

이어 <포기하거나 절망하지않고 할수있는 일을 계속 하면서 조직을 지키려는 모습에 <파티>라는 제목을 달았다><투쟁이 암울하기만 한게아니라 경쾌하다는걸 알리고 싶었다>고 부연설명했다.

 

GV에는 KEC지회 이종희지회장과 이미옥수석부지회장이 참여했다이종희지회장은 <KEC노동자들만을 위한 투쟁이 아니다><전체노동자의 권리실현을 위해 현장에서 열심히 투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배태선전민주노총조직쟁의실장은 <KEC는 여성기숙사에 용역깡패가 투입돼 노조가 파괴된곳>이라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10년간 당당히 투쟁하는 사람들이 여기있다>고 말했다.

 

긴 러닝타임에 대해 장윤미감독은 <노동조합의 조직생활을 사람들에게 알리고 싶었다><임단협에 대해서는 충분한 이해가 필요해 컷을 길게썼다>고 답했다.

 

이미옥수석부지회장은 <2010년이후 복수노조가 들어서면서 임단협, 효력정지소송, 손해배상소송 등을 법원에서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제목에 대해서는 <KEC율동패 이름인 창공을 제목에 넣었다. 파티는 노동조합들이 매달 조합원의 생일파티를 챙겨준다는 의미다.>라며 <소소하지만 조직이 운영되는 힘과 동력을 알수있다>고 설명했다.

 

다음으로 최초의 여성지회장에 관한 질문이 나왔다.

 

이에 이미옥수석부지회장은 <처음에는 회사에 들어가면 바로 노조원이 되는 형식이였으나 2010년 용역깡패 600명이 여성기숙사에 투입되면서 우리가 회사를 바꿔야 한다고 생각했다>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이전에는 남성위주로 돌아갔기 때문에 여성은 노동조합에 들어갈수 없는 구조였다>면서 <2010년 이런일이 벌어지면서 전지회장이 남성이였는데 8년간 조합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여성노동자들도 노조에 관심을 갖게됐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노조원들을 비롯해 전체 노동자들의 인식이 점점 변하고 있다><노동조합의 영향이 크기 때문에 여성지회장을 선출해 여성권리도 쟁취할수있도록 바꾸려 하고있다>고 강조했다.



부산국제영화제공동취재단


 381d2f90cd8d4bf0a93af847ba2dbf911567944712708.jpg


3dc81d99372c4b448a6d6c337151fa071567944713335.jpg


5a2612a7c10e492f843275dccdc8d26b1567944713030.jpg


684a2b170a4749ff890f1ab97ab0bdd51567944713727.jpg


cbf6916446c54b7b9555a644b4a705ef1567944713528.jpg


 

번호 제목 날짜
113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일본내차별폭로한 <연약한역사들>GV file 2019.11.01
112 [평론] 선 <기생충> file 2019.10.28
111 [평론] 불가능한 길 <파리, 텍사스> file 2019.10.24
110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베트남사회의 단면 ... <롬> file 2019.10.21
»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깃발, 창공, 파티>GV ... <노동자권리실현위해 투쟁중> file 2019.10.20
108 [평론] 영웅의 책략 <거미의 계략> file 2019.10.20
107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불편함과 마주할 용기 ... <바람의 언덕>GV file 2019.10.19
106 [평론] 영원한 삶 <히든라이프> file 2019.10.19
105 [24회 부산국제영화제] 노란리본을 달고있는 우리 ... <당신의사월(YellowRibbon> file 2019.10.19
104 [소감문] 비정규직노동자들의 일상을 담은 영화 ... <언더그라운드> file 2019.10.19
103 [24회 부산국제영화제] 김정근감독 <언더그라운드> GV ... <공공기관 비정규직문제 다뤄> file 2019.10.17
102 [24회 부산국제영화제] 지하철노동자들의 삶과 투쟁을 그린 <언더그라운드> file 2019.10.17
101 [평론] 결정적시기의 이색적 풍경 <아르고> file 2019.10.15
100 [24회부산국제영화제] <바람의 언덕> 상영 3일차 ... 관객과의 대화 진행 file 2019.10.14
99 [평론] 마침내 일어나 포효하는 사자 <전함포템킨> file 2019.10.14
98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2019아시아필름마켓 아시아콘텐츠어워즈 수상작 발표> file 2019.10.11
97 [제24회 부산국제영화제] <코리아영화 100주년> ... 부산국제영화제 개막 file 2019.10.10
96 72회 깐느국제영화제 ...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file 2019.05.31
95 72회 깐느국제영화제 <악인전>상영 file 2019.05.31
94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9일차 file 2019.05.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