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지킴이농성이 6일로 1194일째를 맞이했다.
 
이날 14시 소녀상지킴이들은 인사동에서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을 위한 전세계1억인서명운동> 캠페인을 진행했다.

이어 17시 구 일본대사관 앞 평화의소녀상 옆에서 토요투쟁이 벌어졌다.

참가자들은 민족민주열사를 떠올리며 묵상의 시간을 가졌다. 이후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하며 집회를 이어나갔다.

첫번째 발언에 소녀상지킴이가 나섰다. 그는 할아버지가 4.3항쟁 당시 학살의 가해자이기도 하고 그래서 한번은 가야겠다는 생각을 하다가 날짜가 맞아 떨어져서 제주도를 갔다왔다. 기념관에 들어갔는데 참 많이 힘들었다. 할아버지가 하셨던 일이 계속 연상되서 힘들었고 기념관을 힘겹게 보고나와서 위령비 있는곳으로 가려했는데 차마 못들어갔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제주도에가서 피해자들을 만나 얘기를 들어보고 사죄를 제대로 해보고싶다며 발언을 마쳤다.

두번째 발언에 청년활동가가 나섰다. 그는 지난주 수요일은 70여년전 제주도에서 이승만정권에 의해 약 1만명이 넘는 제주도민들이 학살을 당한 비극적인 날입니다. 수구파시즘악폐세력들은 4.3에 대해 이승만정권 자유민주주의 수호 결단의 날, 미국과 이승만에게 감사해야 하는 날이라며 망언망동을 한 것을 보고 그들이 자신이 가해자라는 것을 증명한 것이라 본다<수구악폐라는 거대한 카르텔을 박살 내지 못하면 일본군 성노예제 문제 해결은 불가능 하다. 가해세력을 청산해야 다시는 이땅에 4.3의 비극이 다시 일어나지 않는다. 더욱 더 가열차게 투쟁하여 4.3의 가해세력정당인 자유한국당과 대한애국당을 심판해야 한다>고 외쳤다.

이어 <벗들이있기에> 율동공연이 펼쳐졌다.

세번째 발언에 청소년희망나비회원이 나섰다. 그는 우리나라가 통일을 해야하는 이유에대해 설명한 후 국가의 노력만으로는 통일을 이룰 수 없다. 시민도 노력해야 확실한 통일을 이룰 수 있다. 우리가 그들을 적대시 하고 차별한다면 그것은 진정한 평화통일이 아니다. 우리는 한민족이라는 자긍심과 민족성을 가지고 있어야한다며 통일을 위해 모두 떨쳐나설 것을 촉구했다.

마지막으로 소녀상지킴이가 발언했다. 그는 지난 수요일은 제주4.3항쟁이 있었던 날이다. 우리민족은 해방직후 그 기쁨을 누리기도 전에 미군은 <북위 38도 이남의 조선영토를 점령한다. 모든 사람은 나의 모든 명령에 복종해야한다>는 맥아더 포고령과 함께 한반도의 허리를 가르며 점령군으로 들어왔다고 밝혔다.
 
이어 식민지민중의 삶은 개만도 못하다는 말이 있다. 일장기가 내려가고 성조기가 올라간 지금, 사회 각 분야에서 미제에 예속된 우리 민중의 삶도 그와 다를바 없다. 일본제국주의에 굴복하고 아첨했던 친일부역자들을 그대로 친미부역자로 둔갑시켜 새세상을 열망하는 우리 민중을 잔인하게 탄압해왔다. 미군이 이땅에 점령군으로 들어오면서 우리민중은 한번도 주인된 삶을 살아본적 없는데 어떻게 남사회가 민주주의사회라 당당히 말할수 있겠는가라고 꼬집었다.
 
자주없이 민주없고 자주없이 통일없다는 말이있다. 제주4.3항쟁에 떨쳐나섰던 수많은 제주도민이 진정으로 열망했던게 무엇인지 우리는 다시한번 기억해야한다. 이땅의 수많은 민중이 염원했던 진정으로 민중이 주인되는 새세상을 안아오는 투쟁에 우리 청년학생은 한사람처럼 떨쳐나설것이다라고 외치며 힘찬 구호로 발언을 마쳤다.
 
이날 참가자들은 일본정부는 공식사죄하고 법적배상 즉각이행하라!, 매국적 한일합의 즉각 폐기하라!,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완전 해결하라!, 아베정부는 침략전쟁책동 당장 중단하라!, 일본정부는 당장 역사왜곡 중단하고 전쟁범죄 사죄하라!등의 구호를 외쳤다.

참가자들은 <바위처럼>율동을 함께 추며 토요투쟁을 마쳤다. 이후 1194일차 농성이 계속해서 이어졌다.
 
 
소녀상특파기자

photo6143334333742688425.jpg


photo6143334333742688426.jpg


photo6143034639514708110.jpg


photo6143034639514708116.jpg


photo6143034639514708122.jpg


photo6145586133556373592.jpg


photo6145586133556373594.jpg


photo6145586133556373595.jpg


photo6143034639514708126.jpg


photo6143034639514708128.jpg


photo6145586133556373598.jpg


photo6145586133556373599.jpg


photo6143034639514708131.jpg


photo6145586133556373602.jpg


photo6143404363184449719.jpg



번호 제목 날짜
1540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11일째 file 2019.05.24
1539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10일·청와대일인시위52일째 file 2019.05.24
1538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10일째 file 2019.05.24
1537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9일·청와대일인시위51일째 file 2019.05.24
1536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9일째 file 2019.05.24
1535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8일·청와대일인시위50일째 file 2019.05.24
1534 <아베정부는 역사왜곡당장 중단하라!>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8일째 file 2019.05.24
153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7일·청와대일인시위49일째 file 2019.04.28
1532 <민중이 걸어온 승리의 길, 민중이 걸어갈 승리의 길>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7일째 file 2019.04.28
1531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6일·청와대일인시위48일째 file 2019.04.28
1530 <이곳은 시민들의 바람이 모인곳>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6일째 file 2019.04.28
1529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5일·청와대일인시위47일째 file 2019.04.28
1528 <1383차 정기 수요시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5일째 file 2019.04.28
1527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4일·청와대일인시위46일째 file 2019.04.21
1526 <뭉치고 싸워야 이긴다>...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4일째 file 2019.04.21
1525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3일·청와대일인시위45일째 file 2019.04.21
1524 <내일은 세월호참사 5주기 .. 반드시 기억해야>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3일째 file 2019.04.21
152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2일·청와대일인시위44일째 file 2019.04.20
1522 <먹먹한 4월, 봄이지만 봄같지않게느껴져>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2일째 file 2019.04.18
1521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1일·청와대일인시위43일째 2019.04.18
1520 <소녀상지킴이 '세월호참사와 일본군성노예제문제는 닮아있어'>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1일째 file 2019.04.18
1519 경희대학교 <21세기바보회>, 제주4.3을 기억하다 file 2019.04.16
1518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200일·청와대일인시위42일째 file 2019.04.15
1517 <소녀상지킴이농성 1200일차를 맞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200일째 file 2019.04.15
1516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9일·청와대일인시위41일째 file 2019.04.15
1515 <누구를 위한 나라인가>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9일째 file 2019.04.15
1514 연대의 힘, 세월호유가족과 소녀상지킴이 연대하다. file 2019.04.14
151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8일·청와대일인시위 40일째 file 2019.04.14
1512 <1382차 정기 수요시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8일째 file 2019.04.14
1511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7일·청와대일인시위39일째 file 2019.04.11
1510 <아베정부는 뻔뻔스러운 행태를 당장 중단하고 전쟁범죄 사죄하라!>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7일째 file 2019.04.11
1509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6일째 file 2019.04.11
1508 <13, 14일 세월호기억모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6일째 file 2019.04.11
1507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5일·청와대일인시위38일째 file 2019.04.11
1506 <숙원>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5일째 file 2019.04.11
1505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4일·청와대일인시위37일째 file 2019.04.08
» <4.3항쟁에 어린 민중의 열망>...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4일째 file 2019.04.08
150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3일·청와대일인시위36일째 file 2019.04.07
1502 <민중의 생존권·발전권 보장하라!>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3일째 file 2019.04.07
1501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2일·청와대일인시위35일째 file 2019.04.07
1500 <4.3항쟁정신 계승하여 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 이룩하자!>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2일째 file 2019.04.07
1499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1일·청와대일인시위34일째 file 2019.04.03
1498 <1381차 정기 수요시위>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1일째 file 2019.04.03
1497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90일·청와대일인시위33일째 file 2019.04.02
1496 <일본군성노예제피해자 할머니 또 한분 별세>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90일째 file 2019.04.02
1495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89일·청와대일인시위32일째 file 2019.04.02
1494 <진정한 해방은 찾아오지 않았다>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89일째 file 2019.04.02
1493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88일·청와대일인시위31일째 file 2019.04.02
1492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에 청년학생 앞장서자!> ... 반아베반일공동행동농성 1188일째 file 2019.04.02
1491 반아베반일청년학생공동행동, 소녀상일인시위187일·청와대일인시위30일째 file 2019.0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