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일(현지시간) 이란 외무부가 남측이 행한 자금동결에 대해 미국의 부당한요구에 남정부가 굴복한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란 세예드압바스아락치외무차관과 최종건외교부1차관이 지난 4일 발생된 이란 혁명수비대의 남선박억류문제에 대해 현지에서 논의가 진행되고 있는 가운데 이란정부가 〈이란과 한국의 양자 관계 증진은 자금동결문제가 해결된 뒤에야 의미 있다〉는 보도자료를 발표했다. 

이에 최차관은 〈한국은 이 문제를 최종적으로 해결할 수 있도록 지속해서 노력하겠다는 점을 확실하게 밝힌다〉고 밝혔다고 보도됐다. 

더불어 아락치차관은 억류된 선박에 관해서는 〈이란 영해에서 발생한 선박 억류는 오직 기술적, 환경 오염 문제다. 이란 사법부가 이 사건을 다루고 있다.〉고 밝힌것으로 전해졌다. 
번호 제목 날짜
625 미국 실업수당청구건수 또다시 증가 ... 8월 이후 최고치 2021.01.14
624 일본, 외국인 입국 전면적으로 금지 ... 내달 7일까지 2021.01.13
623 워싱턴D.C에 비상사태 선포 ... 주방위군 배치 2021.01.12
» 이란 외무부, 〈남의 자금동결 행위는 미의 부당한 행위에 굴복한것〉 2021.01.11
621 일본인 80%, 〈도쿄올림픽 개최에 부정적〉 2021.01.10
620 북, 8차당대회 ... 〈미는 대북적대시정책 철회해야 ... 강대강·선대선원칙으로 상대〉 2021.01.09
619 스가, 일본군성노예제피해자손해배상 판결에 〈수용할수 없다〉 2021.01.08
618 일론머스크, 세계 억만장자 1위 등극 ... 1년간 164조원 자산 증가 2021.01.07
617 영국 대입시험 2년연속으로 취소 ... 코비드19 팬더믹 여파 2021.01.06
616 미군 전쟁보고서 폭로한 어산지, 미국으로 강제송환 피했다 2021.01.05
615 이란 혁명수비대, 케미컬운반선 납포 ... 〈지속적인 환경오염 자행〉 2021.01.04
614 솔레이마니 사망 1주기, 이라크서 대규모 반미시위 ... 〈미군즉각철거〉 2021.01.03
613 팬더믹 이후, 미 부호들은 1088조원 재산 확충 ... 빈익빈부익부 심화 2021.01.02
612 이란, 솔레이마니 암살 1주기 앞두고 반미의지 고양 ... 〈미군철수와 암살범재판회부 할것〉 2021.01.01
611 이란 외무장관, 〈미국이 전쟁위기 조성하고 있다〉 강력반발 ... 이란군사령관 암살 1주기 앞둬 2020.12.31
610 시진핑주석, 공식행사 참석 ... SNS 상의 〈건강이상설〉 가짜로 밝혀져 2020.12.30
609 뉴욕주, 〈임대료 미납해도 2개월간은 못 쫓아낸다〉 ... 〈코비드19로 실업·소득감소 인정된 경우〉 2020.12.29
608 스가, 지지율 한달새 16% 급락 2020.12.28
607 일 기시다전외무상, 한일합의체결 5년 앞두고 망언 ... 〈한일합의, 세계가 높이 평가해〉 2020.12.27
606 국회 출석 아베, 〈거짓답변은 사과하지만 사퇴는 안한다〉 2020.12.26
605 시드니파월변호인, 〈백악관참모진이 트럼프와의 소통 차단했다〉 폭로 2020.12.25
604 아베, 퇴임 100일 지나서야 〈벚꽃스캔들〉 사과 2020.12.24
603 중군용기 4대·러군용기15대 ... 동시에 방공식별구역 진입 2020.12.23
602 일본 법무국, 〈조셴징〉 표현 〈인권침해아니다〉 판단 2020.12.22
601 일 방위예산안 제출, 57조원 ... 〈미사일능력확대 강조〉 2020.12.21
600 미 군함, 또다시 대만해협 통과 ... 올해에만 12번 2020.12.20
599 중국, 미 경제제재 맞서 자주적 산업망 구축한다 2020.12.19
598 미국, 중국기업 80곳 무역추가제재 ... 중 외교부 〈기업탄압행위 중단해라〉 2020.12.18
597 유엔총회, 〈북인권결의안〉 16년 연속 통과 ... 북 〈탈북자들이 지어낸 악의적으로 날조된 정보〉 2020.12.17
596 트럼프, 헌터바이든 세금사건 수사 특검 고려 중 2020.12.16
595 유럽, 코비드19 3차대유행에 맞서 봉쇄령 강화 2020.12.15
594 미국, 집세 못낸 500만가구 강제퇴거 ... 한편 주택시장은 사상최대 호황 2020.12.14
593 내년 일본 방위비예산 또 사상최고 ... 9년 연속 증가중 2020.12.13
592 〈2021 국방수권법〉 상원에서도 통과 ... 주남미군 2만8500명 미만 감축 제한 2020.12.12
591 106명 미공화당의원, 우편투표부정소송 지지서명 2020.12.11
590 미국, 코비드19 속 집주인들은 1조달러 이익 ... 실업자는 3개월만에 또다시 최고 2020.12.10
589 미 하원, 〈2021 국방수권법〉 통과 2020.12.09
588 미 정부, 대만에 군사용첨단야전통신시스템 판매 ... 올해에만 5번째 무기제공 2020.12.08
587 미, 원격수업으로 유색인종·빈곤층학생 학업손실 발생 ... 백인학생들보다 심각 2020.12.07
586 미 의회, 중국 5G 쓰면 미군철수 ... 2021년국방수권법에 조항 신설 2020.12.06
585 미 합참의장, 〈주남미군 영구주둔 심각하게 재검토할 필요 있어〉 2020.12.05
584 일본, 〈군함도〉 해설에 강제징용문제 축소 2020.12.04
583 한중일정상회담 개최 연기 ... 일본신문 〈강제징용으로 남일대립, 회담개최 환경X〉 2020.12.03
582 독일 〈평화의소녀상〉 영구설치결의안 통과 돼 2020.12.02
581 광고에서 저격된 일본내 재일조선인 차별문제 ... 사흘만에 조회수 900만회 2020.12.01
580 트럼프, 대선 이후 첫 TV인터뷰 ... 〈계속 싸워나간다〉 2020.11.30
579 이란 미사일과학자 암살돼 ... 외무장관 〈전쟁광적인 면모를 보여주는 비겁한 행위〉 2020.11.27
578 스가, 아베비위사건과 코비드19확산으로 이중고 2020.11.26
577 미국 560만가구 식량부족에 시달리는 중 2020.11.25
576 미 연방총무청, 조바이든정권이양절차 착수 ... 〈법과 사실과는 독립적〉 2020.11.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