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일 반일행동은 옛일본대사관앞소녀상에서 362차토요투쟁을 진행했다.

첫번째 순서로 반일행동 들불팀의 <달려달려> 율동공연이 있었다.

농성소식이 이어졌다.

반일행동회원은 <친일극우무리들은 소녀상일대에 막무가내로 집회신고를 하며 소녀상정치테러를 하기위해 악의적인 짓들을 자행했다>며 <여기에 반일행동회원들은 필리버스터라이브, 결의대회, 기자회견으로 친일극우무리들을 청산하고 소녀상정치테러를 규탄하겠다는 드높은 기세를 보여줬다>고 힘줘 말했다.

또 <친일극우집회권을 보장하겠다는 경찰에 맞서 서울경찰청앞에서 집회를 열어 이를 규탄하는 투쟁을 진행했다>면서 <이러한 우리의 정의로운 투쟁에 서울경찰청이, 하겠다던 극우들의 집회권보장을 철회시켰다>고 강조했다.

계속해서 <전쟁범죄에 대한 반성이 없는 일군국주의와 그의 하수인인 친일매국 윤석열이 전쟁을 일으킨다면 또다시 뼈아픈 역사는 반복될 것>이라며 <청년학생의 사명과 할머니들의 정신을 생각하며 친일매국 윤석열 타도투쟁에 끝까지 나아갈 것>이라고 결의했다.

발언이 이어졌다.

회원은 <지난달 말 거제에서는 지역노동자들과 시민들이 나서서 강제징용노동자상을 설치했다. 지역에 있는 소녀상옆에 세웠다고 하는데 이를 두고 거제시는 불법설치라 운운하며 법적대응을 검토하고 있다>고 분노했다.

이어 <박근혜의 한일합의는 여전히 남아있고 일본은 노골적으로 소녀상철거를 압박하며 전범역사를 지워나가고 군국주의강화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면서 <여기에 날개를 달아주고 납작 엎드려 발판노릇을 하고 있는 것이 윤석열>이라고 일갈했다.

공동체코너와 반일퀴즈코너 다음으로 발언이 이어졌다.

다른 회원은 나토정상회의에 초청받은 기시다와 윤석열을 두고 <말 잘듣는 제국주의의 하수인 둘이 열과 성을 다해 복종하고 있으니 회원국이 아님에도 3년 연속 불러낸 것>이라며 <제국주의의 우두머리인 미국이 윤석열과 기시다를 초청해 <아시아판나토>에 다시 한번 마침표를 찍어 한국전을 일으키려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미제국주의는 재침야욕을 보이는 일본정부에게 군국주의를 강화할수 있는 빌미를 계속해서 만들어주고 일본정부는 그 기회들을 놓치지 않고 전부 주워먹으며 전쟁을 일으키기 위해 발광하고 있다, 친일매국 전쟁책동 윤석열 타도와 일군국주의강화 규탄의 이유는 너무나도 분명하다, 친일세력을 척결해내고 제국주의를 끝장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회원들은 다함께 <바위처럼> 율동을 추며 7월의 첫 토요투쟁을 마쳤다.

참가자들은 <아시아판나토결성 윤석열 타도하자!>, <친일친미 전쟁책동 윤석열 타도하자!>, <한미일동아시아전쟁책동 분쇄하자!>, <일본군성노예제문제 완전 해결하자!> 등 구호를 외쳤다.

1.jpg 2.jpg 3.jpg 4.jpg 5.jpg 6.jpg 7.jpg 8.jpg

번호 제목 날짜
4052 반일행동 소녀상사수결의대회 <과연 조국을 사랑하고 있다고 말할수 있겠는가> file 2024.07.18
4051 <성난 파도처럼 들고 일어날 세계민중> 반일행동 363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7.15
4050 <일본군성노예제문제해결의 첫 단계는 윤석열타도>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file 2024.07.11
4049 반일행동 소녀상사수결의대회 <이완용이 환생한 것 아니냐> file 2024.07.11
» <<아시아판나토>에 다시 한번 마침표> 반일행동 362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7.08
4047 <투쟁을 멈추지 않는 한 역사는 우리를 승리자로 만들 것>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file 2024.07.06
4046 반일행동 필리버스터 <친일극우무리청산! 동아시아전쟁책동일군국주의분쇄! 친일친미전쟁책동윤석열타도!> file 2024.07.06
4045 반일행동 소녀상사수결의대회 <여기 일대사관앞 평화의소녀상은 전쟁터> file 2024.07.04
4044 반일행동·반파쇼민중행동집회 <소녀상테러친일집회허용 서울경찰청장조지호해임! 윤석열타도!> file 2024.07.03
4043 반일행동 소녀상사수결의대회 <<소녀상챌린지>라는 말도 안되는 망동> file 2024.07.03
4042 <사회와 역사를 위한 투쟁> 반일행동 361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7.03
4041 <역사가 살아있는 한 끝장을 보리라>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file 2024.07.03
4040 미대학가 팔레스타인지지시위 동참하는 교수들 file 2024.07.03
4039 <우리의 투쟁은 더욱 빛날 것> 반일행동 360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6.24
4038 강원전교조, 교사무시 복무통제 신경호교육감 규탄 file 2024.06.22
4037 <우리의 투쟁은 우리민족 해방을 위한 디딤돌>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file 2024.06.22
4036 〈반일행동탄압중단!소녀상정치테러규탄!친일매국윤석열타도!〉 서울중앙지방법원앞기자회견 file 2024.06.19
4035 <꽃은 꺾을수 있어도 봄이오는건 막을수 없다> ... 반일행동 359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6.17
4034 <평화의 목소리에 우리도 동참하자> ... 프리팔레스타인실천단 모집 file 2024.06.15
4033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일군국주의강화 규탄한다!> file 2024.06.15
4032 <우리의 미래를 푸르게 만들자> ... 반일행동 358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6.14
4031 〈청년학생들이 앞장서 해야할 일은 윤석열 타도〉 유스플랫포옴 연세대앞기자회견 file 2024.06.10
4030 대학가에 퍼지는 <채해병특검법 거부권 규탄> 대자보 file 2024.06.08
4029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우리의 승리는 필연> file 2024.06.06
4028 전국 대학가, 〈윤석열탄핵〉·〈국힘당해체〉 대자보 부착 file 2024.06.04
4027 <한치의 물러섬도 없이 투쟁할 것> ... 반일행동 357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6.04
4026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민심은 윤석열 타도> file 2024.06.02
4025 <친일매국 전쟁책동 윤석열 타도!> ... 반일행동 356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5.28
4024 <인종학살 중단하라!> … 대학생단체 팔레스타인연대 집회 file 2024.05.24
4023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한미일동아시아전쟁책동분쇄> file 2024.05.24
4022 <승리자로 만들 그날까지> ... 반일행동 355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5.24
4021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열사정신계승!> file 2024.05.21
4020 5.18 앞두고 전국 대학가 뒤덮은 반윤석열대자보 file 2024.05.16
4019 한국대학가에도 퍼진 팔레스타인연대시위 file 2024.05.12
4018 <앞서서 나가니 산자여 따르라> 반일행동 354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5.12
4017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우리는 하나된 힘을 믿는다> file 2024.05.10
4016 <반일투쟁 승리를 확신!> 반일행동 353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5.07
4015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민중이 바라는 것은 윤석열 타도> file 2024.05.02
4014 <기억하자 들불처럼 타올랐던 오월광주> 조선대 민주조선교지편집위 대자보 file 2024.04.30
4013 <민족의 자존을 지키는 투쟁> ... 반일행동 352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4.29
4012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우리에게는 오직 승리뿐> file 2024.04.26
4011 <청년학생들의 움직임은 역사의 승리> ... 반일행동 351차 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4.21
4010 6월민중항쟁 불씨 박종철열사의 어머니 정차순열사 별세 file 2024.04.20
4009 세월호참사10주기 기억문화제 … <잊은적 없다> file 2024.04.20
4008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열사정신 계승하여 반일투쟁 승리하자> file 2024.04.20
4007 <잊지말아달라는 절규> ... 총선전 숙대 대자보 주목 file 2024.04.15
4006 <우리는 결코 주저앉지 않는다!> 반일행동 350차토요투쟁 진행 file 2024.04.15
4005 반일행동 소녀상사수문화제 진행 <우리의 역사와 자존을 지켜나가자> file 2024.04.12
4004 <친일반민족행위자 김활란동상 철거하자!> 이대정문앞 규탄기자회견 file 2024.04.09
4003 이대생·동문 700명 집회, 성상납막말 김준혁에 <사퇴로 사죄하라> file 2024.0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