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일 한신대총학생회는 <전기는 끊어도 우리의 외침을 끊을수없다> 성명을 발표했다.

총학에 따르면 지난 27일부터 진행되고 있는 농성장에 학교측은 하루에도 몇번씩 전기가 끊었고 강제철거시도까지 진행됐으며 농성장신고서도 3차례 반려했다. 

현재 학교측의 비인권적인 행태로 40도가 넘는 농성장안에서 부총학생회장은 탈수증세 및 일사병증상을 호소하고있다. 

다음은 한신대총학생회 성명전문이다. 

전기는 끊어도 우리의 외침을 끊을 수 없다

5월 27일부터 펼쳐진 우리의 농성장은 지금까지 수많은 압박을 받았다. 신고서 반려 3회, 강제철거 시도 1회, 전기공급은 하루에도 몇 번씩 중단당해 이제는 횟수를 셀 수 없을 지경이다. 본부는 이처럼 여러 방법으로 학생들이 농성을 진행할 수 없도록 노력하였다.

농성장 신고서가 반려된 가장 큰 이유는 ‘코로나 19로 인한 집단감염이 우려된다’ 이다. 해당 문구는 농성장에 대한 압박의 사유로 빠짐없이 등장한다. 여러 번 반복했지만, 현재 총학생회가 진행하고 있는 농성은 ‘1인’ 농성이며 비접촉식 체온계를 통한 발열 체크, 방문자 기록 작성, 손 소독제 및 소독 물품이 구비되어있다. 그에 비해 학교 본부에서 운영하는 ‘자율 측정소’에는 손 소독제 하나만 존재할 뿐, 비접촉식 체온계는 존재하지 않으며 방문자 기록도 정상적으로 작성되지 않고 있다. 또한, 코로나 19 집단감염이 우려된다며 1인 농성장을 철거하라는 학교 본부는 6월 5일에 1박 2일 워크샵을 다녀왔고, 학내에서 여러 행사가 진행되고 있다.

또 다른 농성장 신고 반려 사유는 ‘무기한’이라는 기간이 승인될 수 없다는 것인데, 학내 모든 규정을 찾아보아도 집회 및 시위의 기간과 관련된 규정은 없었다. ‘규정대로 하자’는 학교 본부는 규정에도 없는 내용을 사유로 들어 신고서를 반려하고 있다. 신고서를 작성해야 한다는 규정 자체도 올해 학생들에게 적용된 것이며, 학교 측의 요구를 받아들여 신고서를 작성했지만, 해당 신고서를 계속 반려하며 전기공급을 중단하고 있다.

새로 임명된 사무처장은 5월 27일 농성장이 펼쳐짐과 동시에 전기공급 중단을 지시했다. 뿐만 아니라 주말에 학교 관계자를 동원하여 “해당 농성장을 고발하겠다” “난 통보했으니 알아서 해” 등의 협박성 전화로 총학생회를 압박하였다. 또한, 전기공급 중단의 수위는 점점 강해지고 있다. 40도가 넘는 농성장 안의 부총학생회장에게 일언반구 없이 전기공급을 중단하여 탈수 증세 및 일사병 증상이 발생하는 상황이며 이제는 아예 장공관의 전기를 사용할 수 없도록 콘센트를 해체하여 전기를 끊어놓은 상황이다. 6월 10일 기자회견 직전에도 신임 사무처장은 손수 전기를 끊고 돌아갔다.

총학생회는 학생들의 탄압을 중지하라는 요구를 하고 있다. 하지만 본부는 여전히 학생들이 명백히 탄압받고 있는 현 상황에서 “자가 발전기는 소리가 너무 크니 업무방해이다”라며 학생들의 활동을 ‘업무방해’, ‘불법’, ‘지도위원회 대상’으로만 보고 있다. 또한, 신임 사무처장의 행보를 방관하고 있는 처장들과 총장의 태도로 미루어 보아 본부는 학생들의 탄압 중지 요구를 해결할 의지가 없다.

전기를 끊는다고 우리의 외침을 끊을 수 없다. 지도위원회 철회, 농성장 압박 중지 등의 학생탄압이 멈출 때까지 우리의 목소리는 끊어지지 않을 것이다. 에어컨이 나오는 사무실에 앉아 학생들을 탄압하는 본부 인사들은 더위 속에서 끝까지 외치는 학생들의 목소리를 들어라.

2020. 06. 11
73대 총학생회 한빛


번호 제목 날짜
» 폭염 속 농성장전기 끊는 학교 ... 한신대총학 분노 file 2020.06.11
1134 경사지역 등록금반환 행진단, 교육부 도착 ...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 file 2020.06.10
1133 한신정상화를 위한 공동대책위원회 출범 ... <학교의 비민주적행태 바로잡을것> file 2020.06.10
1132 한양대총학, 본관앞 릴레이일인시위 시작 ... <학교본부에 소통 촉구> file 2020.06.09
1131 연세대총학, 이한열열사 온라인추모 ... <그의 숭고한 희생 기억해야> file 2020.06.08
1130 한양대 학생들, 총장실항의방문 ... <대면시험 관련 학생과 불통 규탄> file 2020.06.06
1129 한경대, <N번방>운영자 <갓갓> 퇴학처리 file 2020.06.05
1128 한신대, 학생노숙농성장 전기 끊어 ... <전기가 끊겨도 외침은 멈추지 않아> file 2020.06.04
1127 경희대총학, 본관항의방문 ... <학생들과 논의없이 대면기말고사 강행 규탄> file 2020.06.03
1126 경산지역 5개대학 행진단 출정 ... <걸어서 교육부까지> file 2020.06.02
1125 인하대의과생, 온라인시험 부정행위 적발 file 2020.06.01
1124 가천대학생 2명, 코비드19확진 ... <우려하던 유감스러운 일> file 2020.05.31
1123 대구·경북지역 총학생회, 국토종주행진 진행 선포 ... <대학생 학습권 쟁취할것> file 2020.05.30
1122 건국대, 불공정 총장후보자선정위원회 규탄 ... <사사오입개헌과 다를바 없었다> file 2020.05.29
1121 연세대 청소노동자해고철회 집중집회 ... <부당해고 묵인한 학교 강력 규탄> file 2020.05.28
1120 [종합] 한신대총학, 무기한노숙농성선포 ... <학생자치탄압하는 학교본부 규탄> file 2020.05.27
1119 미국유학생 78%, 가을학기 등록안할것 ... 코비드19 영향 file 2020.05.26
1118 성차별게시글 열람 강요한 한국외대교수, 강의정지조치 file 2020.05.25
1117 동국대경주캠, 학우 98.5% 등록금환불 동의 ... <학생들의 강력한 의견피력이 필요한 때> file 2020.05.24
1116 경북대 학생·강사 기자회견 ... <불공정한 총장선거 중단> file 2020.05.23
1115 국민대, 등록금반환 목소리 ... 연대성명 이어져 file 2020.05.22
1114 경북대, 구성원의견 반영없는 총장직선제규정 ... 학생·강사 항의방문 file 2020.05.21
1113 [종합] 광주항쟁 40돌, 대학생광주기행 진행 ... <오월을 그리다> file 2020.05.20
1112 북, 관광서비스인력양성대학 현장영상 공개 file 2020.05.20
1111 숭실대산학협력단직원 여학생에게 지속적으로 양말요구 ... 총학 <철저히 진상조사해야> file 2020.05.19
1110 광주여대, 5.18항쟁 추모제 참석 ... <5.18정신 실천과 계승> file 2020.05.18
1109 대학생들, 등록금반환소송인단 모집 ... <우리의 권리, 우리 손으로 되찾겠다> file 2020.05.18
1108 홍익대총학, 천막농성 결의 ... <등록금반환운동에 적극적으로 나설것> file 2020.05.17
1107 국민대 A교수, 수업 중 욱일기 사용 ... 총학 <절대 있어서는 안될 일> file 2020.05.16
1106 [전문] 한예종학생들, 대면수업강행에 강력반발 ... 릴레이대자보 게시 file 2020.05.15
1105 전국총학생회, 등록금반환운동본부 발족 ... <등록금반환소송 및 서명운동선포 기자회견 진행> file 2020.05.14
1104 캘리포니아주립대, 가을학기도 온라인강의진행 file 2020.05.14
1103 경희대 교수, 온라인강의 겨우 4개 업로드 ... <명백한 학습권침해, 등록금반환해야> file 2020.05.13
1102 한국외대, 융합인재대학학칙개정 반대시위·대자보 ... <실업용쥐 취급하는 학교당국에 분노> file 2020.05.12
1101 명지대총학, 1학기학생회비 반환 결정 file 2020.05.12
1100 한신대총학, <음주운전뺑소니교수>파면 촉구 file 2020.05.11
1099 국민대, 긴급공지 ... <11일 대면수업시작 안한다> file 2020.05.10
1098 경북대, 학내폭발사고 병원비지급 약속 ... <기자회견 및 점거농성 진행하니> file 2020.05.09
1097 전국 17개 대학 추가로 <1학기전체원격수업>진행 밝혀 file 2020.05.08
1096 전국국립대학생들, 동시기자회견 개최 ... <교육부의 책임감있는 자세 촉구> file 2020.05.07
1095 한국외대글로벌, 학생 의견 배제된 학칙개정공고 ... <비민주적인 학교행정 규탄> file 2020.05.06
1094 경희대 총학생회 성명 ... <등록금반환에 대한 학교의 입장 밝혀야> file 2020.05.05
1093 교육부, 교실수업방안 발표 ... 13일부터 고3 등교 file 2020.05.04
1092 교육부, 등록금환불 관련 요구 검토 ... <교육부 역할 고민하겠다> file 2020.05.03
1091 미 전역에서 등록금환급소송 잇따라 file 2020.05.02
1090 숙명여대, 투쟁으로 총장직선제 쟁취 ... <완벽한 총장직선제로 더 나아가야> file 2020.05.01
1089 한신대, 온라인전학대회 개최 ... <한신정상화를 위해 주체로 나아갈것> file 2020.04.30
1088 한국외대, 논의없이 대면수업제한적허용한 학교당국 규탄 file 2020.04.29
1087 서울권대학,정시모집 확대 file 2020.04.29
1086 한예종, 총장 강력 규탄 ...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실행자 지지해> file 2020.04.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