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육계의 반발 속에 윤석열정부가 부정·비리 대학운영자들에게 <면죄부>로 작용할 우려가 있는 법안을 강행하려 들고 있다. 

3일 윤석열정부가 발표한 <역동경제로드맵 및 2024년하반기 경제정책방향>에는 22대국회에서 <사립대학구조개선법>제정을 재추진한다는 내용을 담고 있다.

앞서 21대국회에서 당시 정경희국민의힘의원이 <사립대구조개선지원법안>을 대표발의했다.

스스로 폐교를 결정한 사학설립자에게 대학청산후 남은 재산의 최대 30%를 해산장려금형태로 지원하자는 내용의 법안이다.

이에 법안은 비리사학 설립자·경영자의 해산장려금을 보장하는 법은 적절치 않다는 지적을 받고 통과되지 않았으나 이번에는 정부가 그 제정을 재추진하려 나선 것이다.

<사립대학구조개선법>은 학력인구감소로 재정악화를 겪는 사립대가 자발적으로 청산하도록 유도하거나 운영을 정상화할수 있도록 규제특례를 부여하는 것이 골자다.

정부주도의 이 법안에는 학교법인해산 시 해산장려금을 보장받는 것은 물론 단과대학·학과단위 분리매각을 통해 다른 학교와의 통폐합이 가능하다는 내용이 담길 예정이다.

교육계는 부정이나 비리를 저지르고 문을 닫는 대학운영자에게 면죄부를 제공하고 구성원피해를 가중할 우려가 있는 만큼 <해산장려금의 타당성을 얼마나 확보할수 있느냐>가 법 제정의 분수령이 될 것이라고 규탄했다.

한편 올해 초 교수·대학 단체들은 폐교대학잔여재산 일부를 설립자 등에게 환원하는 것은 국회와 정부가 교육용자산을 사학재산의 사유재산으로 인정하는 것이라며 교육의 공공성과 대학의 비영리성이 훼손되는 문제가 발생한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내놨다.

아울러 한국사립대학교수회연합회측은 <해산장려금은 옳지 않은 사례를 남기는 악법이 될 것이다. 그러나 그대로 방치했다가는 더 큰 화를 당할수 있다는 공동체보호입각에서 발상된 것으로 이해하고 간다면 지급하려는 해산장려금을 교육사칭 악덕업자들의 손에 쥐어져서는 안 된다. 공부를 이어가고 싶어도 이어가지 못하는 보육원 만18세 퇴소 보호청소년이 연간 2500여명에 달한다. 해산장려금이 쓸데없이 집행하면서 이들 보호청소년을 외면하는 것은 결코 <교육>을 중요시 여기는 나라가 취할 행동이 아니다>라고 역설했다.

1.jpg

번호 제목 날짜
2085 의대생 95.52% 국가고시 거부 .. <의대증원> 철회 촉구 file 2024.07.15
2084 대법원 <대학시간강사 수업준비도 근로시간 포함> file 2024.07.15
» 윤석열정부, 비리대학운영자<면죄부>제공 법안 재추진 file 2024.07.07
2082 내년에도 R&D예산 실질적 감소 및 신입연구원 입지 축소 file 2024.07.07
2081 중 수학경시대회서 AI 제친 고등학생 file 2024.07.03
2080 <학습권침해> 대학생들, 학교·국가상대 소송 패소 file 2024.07.03
2079 계속되는 대학가 전세사기 file 2024.07.03
2078 경북대교수들, 줄줄이 비리·범죄로 징역 선고 file 2024.06.24
2077 인하대, 이승만조형물설치 재추진 ... 우상화 논란 file 2024.06.23
2076 대교협세미나, 등록금 인상 결의 ... 고물가시대 대학생 어려움 가중 file 2024.06.22
2075 집단학살아래 <캠퍼스협력>을 논할수는 없다 ... 고려대 대자보 게시 file 2024.06.22
2074 지역국회의원 10년치 자료 요구, 전남권 의대갈등 심화 file 2024.06.22
2073 고용률 70%속 숨겨진 이면 ... 청년취업은 하락세 2024.06.17
2072 가장 하고 싶은건 <해외여행> 해야 할 일은 <알바> file 2024.06.16
2071 <김건희논문진상 파악> 약속한 숙대교수, 총장선거서 1등 차지해 file 2024.06.14
2070 국립안동대-경북도립대, 전국최초 공립대통합 file 2024.06.14
2069 전북사립대 기숙사서 불순물 섞인 물 ... 학생들 피부질환에 고통 file 2024.06.04
2068 물가상승으로 폐업률 상승 ... 대학가<곡소리> file 2024.05.30
2067 내년 대학신입생 ... 4명 중 1명 <무전공선발> file 2024.05.30
2066 학내반발에 <무전공선발> 속도조절 file 2024.05.09
2065 성공회대학생회장당선자 <셀프당선 무효> 해프닝 file 2024.05.09
2064 덕성여대, 내년부터 독문·불문과 폐지 수순 file 2024.04.25
2063 서울대피아노과교수 <팔레스타인 지지>포스터 훼손 ... 검찰송치 file 2024.04.24
2062 전남대기숙사에서 신입생1명 사망한채 발견 file 2024.04.24
2061 <건국이 학문의 허리를 끊었다. 인문 없이 명문을 거론할수 있는가> file 2024.04.24
2060 <글로컬대학에만 신경쓰고 학사구조개편소홀> 제주대재학생 반발 file 2024.04.21
2059 <학생을 무시하는 학교> ... 건국대의 일방적 통보 file 2024.04.20
2058 건국대총장실앞 근조화환 줄지어 … 일방적 무전공제 추진 규탄 file 2024.04.20
2057 조선대 글로컬 탈락 … 교수·교원들 총장사퇴요구 file 2024.04.20
2056 고려대, 4.18구국대장정 등 행사 이어져 file 2024.04.20
2055 지방의대생들, 대학총장 상대 가처분소송 file 2024.04.20
2054 전남대·조선대 의과대학 개강연기 ... 학생들의 반발은 여전 file 2024.04.16
2053 학기중 돌연 <폐강>선포한 교수 ... 우려 확산에 정상진행 file 2024.04.07
2052 의료개혁대국민담화에도 의대생 107명 휴학 추가신청 … 재학생 55.1% file 2024.04.03
2051 <현역>대학생은 줄고 <N수>입학생은 늘어난다 file 2024.04.02
2050 세계최초 명지대 바둑학과, 역사속으로 사라진다 file 2024.04.01
2049 <김밥 하나 못사먹는다> 대학청소경비노동자들 식대 현실화 촉구 file 2024.03.31
2048 인하대 의과대학교수 66명 집단사직 동참 file 2024.03.29
2047 경상대 사회과학대교수들, 모집단위광역화 졸속추진 반발 file 2024.03.25
2046 R&D예산으로 저울질? ... 예산삭감논란에 말바꾸는 정부 file 2024.03.24
2045 <우리의 선배 류재을열사를 추모하며> ... 조선대 민주조선 대자보 file 2024.03.24
2044 <우리에게 유효한 노수석열사의 외침> ... 연세대학교노수석생활도서관 대자보 file 2024.03.24
2043 <협의없는 증원> ... 충북대의과대학학장단 전원보직사임 file 2024.03.23
2042 전남대대자보 <무시로 일관하는 교무처를 규탄한다> file 2024.03.22
2041 강의배정 못받는 대학강사 휴업수당 지급해야 file 2024.03.22
2040 대학 <무전공선발>확대후 선호학과에 변화 file 2024.03.20
2039 교원대, 구성원반발에 통합계획 철회 file 2024.03.20
2038 실업자 4개월 연속상승, 대학생 <너무 지친다> file 2024.03.17
2037 <학교근처엔 대안이 없다> ... 치솟는 월세에 밀려난 자취생들 file 2024.03.16
2036 사교육비 3년연속 최고치 경신 ... 27조원 넘어서 file 2024.03.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