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named.jpg

코로나19사태로 인한 취업난이 지속되면서 청년구직자들의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돈이 없으면 취업도 할수 없다>는 뜻의 <무전무업>이라는 신조어가 주목받고 있다. 

이는 어학자격증 등 취업준비생(취준생)들이 취업난속에서 많은 비용이 소요되는 것을 표현한 단어다.

대다수의 취준생들이 <돈 없으면 취업하지 못한다>는 의미의 <무전무업>에 공감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잡코리아가 알바몬과 함께 지난 8월 취준생 820명을 대상으로 한 설문조사 결과, 응답자 93.7%가 <무전무업에 공감한다>고 답했다. 

이들은 <무전무업>에 공감한 이유로 자격증 공부 등 온라인·학원 수업료에 들어가는 비용이 커서(70.1%), 토익시험 등 자격시험 응시료에 들어가는 비용이 부담돼서(53.9%), 경쟁자들에 비해 내 스펙이 너무 부족한 것 같아서(37.1%), 코로나 이후 일자리 경쟁이 더 치열해진 것 같아서(37.0%) 등을 꼽았다.

실제로 청년들이 스펙을 쌓기 위해 지출하는 비용은 적지 않다. 동일 조사에서 취준생들은 스펙을 쌓기 위해 월평균 약 44만3768원을 소요했다고 밝혔다.

대학생 A씨(24)는 <자격증시험 보러 다니면 지갑 얇아지는건 금방>이라며 <토익시험에서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선 학원을 가거나 인터넷 강의를 수강해야 한다. 그 과정에서 몇십만원이 드는 것은 물론이고, 토익시험을 한번 보는데도 5만원이 든다.>고 토로했다.

이어 <최저시급이 8720원인데, 토익 한번 보려면 거의 6시간동안 일을 해야 한다>며 <토익점수가 평생 가는 것도 아니고, 유효기간은 2년밖에 안되지 않나>라고 하소연했다.

실제로 최근 취준생들이 준비하는 각종 시험응시료가 빠르게 오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토익(TOEIC) 주관사인 YBM한국토익위원회는 지난 5월23일부터 토익응시료를 기존 4만4500원에서 4만8000원으로 인상했다. 응시료인상은 2016년이후 5년만이다.

대한상공회의소 또한 지난 3월 7개국가기술자격검정의 응시수수료를 최대 5000원 인상했다. 이는 2019년이후 2년만의 인상이다. 

각종 공기업 지원시 <필수 스펙>으로 여겨지는 컴퓨터활용능력시험 필기시험응시료도 17800원에서 19000원으로, 실기응시료는 21000원에서 22500원으로 각각 6.7%, 7.1% 인상됐다. 

취준생들이 원하는 결과를 얻기 위해 여러차례 시험에 응시하는 점을 감안하면, 체감 인상률은 더 높을수밖에 없다.
번호 제목 날짜
1446 교육기회불평등 심화 ... <가난하면 최상위권 대학 못갈 확률 70%> file 2021.11.27
1445 일부 대학기숙사, 코로나방역 명목으로 사생활침해 논란 file 2021.11.16
1444 <위드코로나>에 대학들 본격 대면수업 시작 file 2021.11.15
1443 광주지역대학생들 <윤석열 광주방문 반대> 대자보 부착 file 2021.11.11
1442 대면강의 확대에 하늘의 별따기인 자취방구하기 file 2021.11.08
» <돈없으면 취업도 못해> ... 취준생93.7% <무전무업에 공감> file 2021.11.07
1440 대학내 시설 <백신패스> 없이 이용못해 ... <등록금 내고있는데 차별적용 황당> file 2021.11.06
1439 질떨어지는 수업에 대학생들 분노 ... 한양대에리카 교수 <욕조에서 비대면강의 진행> file 2021.10.29
1438 코로나로 수업권침해 ... <등록금 반환하라> 외치는 이화여대학생들 file 2021.10.27
1437 충남대 평화의소녀상건립 학교측과 공식논의키로 ... 제막식강행 철회 file 2021.10.25
1436 장기적인 경제난·취업난에 <취준준생> 신조어까지 등장 file 2021.10.20
1435 전남대청소노동자 .. 10명중 1명꼴로 산재 발생 file 2021.10.19
1434 취업시장 불황속 휴학·졸업유예 ... 재학생 56.3% 휴학경험 있어 file 2021.10.19
1433 취준생 10명중 4명 ... 평균 580만원 대출있어 file 2021.10.16
1432 대학등록금은 올랐는데 ... 사립대총장 연봉 최고 3억5000만원 file 2021.10.15
1431 대학총장들, 특급호텔에서 등록금으로 대면회의 file 2021.10.15
1430 <반값등록금 하루빨리 실현돼야> ... 10명중 8명찬성 file 2021.10.15
1429 문정부의 대선공약 <반값등록금> ... 실현되고 있지 않아 file 2021.10.15
1428 가짜학생 150명 입학시킨 총장·교학처장 실형선고 file 2021.10.08
1427 곽상도아들 <50억 아빠찬스>에 분노한 청년들 ... <모든걸 뿌리채 바꿔야> file 2021.10.04
1426 고려대교수 법카로 유흥주점 7000만원 결제 ... <최대 정직1개월> 솜방망이처벌 file 2021.10.01
1425 충남대 학생들 <평화의소녀상> 건립 ... 학교측 불허통보 file 2021.09.27
1424 주요대학 상당수 비대면원칙 유지 ... <추석연휴직후 확산세 고려> file 2021.09.22
1423 서울 대학들 <이과 지원률> 대폭 올라 ... 문과는 1만명 이상 줄어 file 2021.09.19
1422 높아지는 백신접종률에 대면수업 재개 가능성 열려 file 2021.09.19
1421 <대학이 행복을 보장하는 시대는 지났다> ... 이지영의 수험생 격려 file 2021.09.16
1420 3년이상 취업못한 청년 <니트족> 10만명 육박 ... 1년전보다 36%증가 file 2021.09.16
1419 충남도립대, 내년 신입생부터 무상교육 실시 file 2021.09.16
1418 서울대·고려대·연세대에 재정지원 쏠림 현상 ... <대학서열화 고착화 우려 커져> file 2021.09.15
1417 올해 대입 수시, 수도권대학 쏠림 심해져 … 양극화 심화 예상 file 2021.09.14
1416 홍익대 미대교수, 학생들에게 성희롱 일삼아 ... <분란을 만들면 예술계에 발도 못붙이게 하겠다> file 2021.09.11
1415 서울대·고려대·연세대의 <중도탈락>학생수 1624명 file 2021.09.09
1414 전국대학학생회 <청년·대학생문제 해결해야> ... 기자회견진행 file 2021.09.09
1413 계속되는 비대면수업에도 불구하고 등록금 인상돼 ... 중앙대 810만원 file 2021.09.06
1412 대학기본역량진단평가에서 52개 대학 제외돼 file 2021.09.06
1411 코로나19 4차대유행 ... 2학기 수업시스템 우려 커져 file 2021.08.31
1410 젊은 여성층 우울위험 남성의 3.1배 file 2021.08.29
1409 20대 발목잡는 학자금대출 3년새 3배 늘어 file 2021.08.26
1408 대학생 10명 중 4명 ... <취업난으로 2학기 휴학> file 2021.08.16
1407 경희대 총여학생회 .. 34년만에 자발적 해산 논의 file 2021.08.05
1406 서울대총장, 청소노동자 사망 38일만에 고인과 유족에 사과 file 2021.08.03
1405 새로운 신조어 <취업준비준비생> 등장 ... 청년층 취업준비생 86만명 달해 file 2021.08.03
1404 첫 취업까지 열달 .. 첫 월급은 200만원 이하 file 2021.07.25
1403 전문대학 학생들 ... <비대면수업만 하다 졸업할 판> file 2021.07.22
1402 대학가에서 총여학생회 폐지 둘러싼 갈등 커져 ... 경희대 총여 존폐 기로 file 2021.07.19
1401 강원지역대학들 ... 신입생충원율 가장 낮아 file 2021.07.19
1400 온라인수업만 등록금 300만원 .. 동덕여대 대학생들의 등록금반환요구 file 2021.07.18
1399 학자금대출 대학생 36% .. 취업난으로 졸업 3년이후 첫 상환 file 2021.07.13
1398 2학기 대면수업확대 대학 .. 방역인력지원은 학교당 5명 file 2021.07.12
1397 서울대 청소노동자 휴게실에서 숨진채 발견 ... 노조 <직장내 갑질이 주 원인> file 2021.07.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