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반일행동은 일본대사관앞 평화의소녀상에서 <제2의을사늑약 12.28한일합의폐기! 친일반역무리완전청산!> 집회를 진행했다.

참가자들은 조국통일과 민주주의를 위해 투쟁하다 산화한 열사들을 기리며 묵상한 뒤 <임을위한행진곡>을 제창했다.

민중민주당학생위원회는 <800만이 강제징용징병으로 끌려갔고 20만이 조선의 여성들이 전쟁성노예로 끌려가야 했다. 그 아픔은 전혀 지워지지 않고 76년이 지난 지금까지 이어지고 있다.>며 <나라를 빼앗긴 우리민족은 일제로부터 해방을 맞이했지만 허울만 바뀌었을뿐 제국주의식민지배는 계속됐다. 현재 우리는 21세기친일파들이 판을 치는 사회에서 살아가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1월17일은 치욕적인 을사늑약이 체결된 날이다. 그로부터 100년이 훌쩍 지난 오늘은 치욕적인 역사를 청산하는 가열한 투쟁이 벌어지는 날이며 제2의 을사늑약인 한일합의를 폐기하고 친일반역무리를 완전히 청산하는 투쟁의 날이다.>라며 <지금 이순간에도 계속되고 있는 친일반역무리의 소녀상을 향한 정치테러와 이를 비호방조하는 친일친극우견찰의 만행이 있지만 두렵지않다. 반드시 매국적인 한일합의를 폐기하고 일본군성노예제문제를 해결할 것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진보학생연대회원은 <1905년 11월17일 바로 오늘은 간악한 일제와 친일반역자들의 합작으로 조선이 국권을 빼앗긴 날이다. 을사년 일제는 총칼을 들고 조선을 위협하며 조약을 체결하기를 강요했다.>며 <당시 일총리 이토는 매국자들 <을사오적> 박제순 이지용 이근택 이완용 권중현을 만나 작당을 했고 친일반역자들과 함께 조선의 국권을 강탈했다. 우리는 치욕의 역사를 <을사늑약>이라 부른다.>고 전했다.

또 <아직도 이땅은 일제의 영향에 돌아가고있으며 민족의 자주와 나라의 주권을 팔아먹는 21세기친일파들이 거리를 설치며 다닌다. 매국적인 한일합의체결이후 소녀상철거를 막기 위해 거리로 나온 청년학생들은 우리민족의 자존과 우리민족의 역사를 지키기 위해 이자리에 서있다.>며 <항일투쟁을 하던 선대청년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30년을 일본군성노예제문제 해결을 위해 싸워오신 피해자할머니들의 정신을 이어받아 진보학생연대는 반일행동과 정의롭고 민족적인 투쟁을 함께 해나갈 것이다>라고 결의했다.

반일행동회원은 <우리는 해방이후에도 제대로된 역사를 써내려가지 못했다. 민족을 팔아먹은 매국노들이 어떤 최후의 말로를 맞이했는가. 밥 잘먹고 잠 잘자고 온갖 호위호식을 다 누리며 평안한 말로를 맞이하지 않았는가. 반면 조국의 해방과 독립을 위해 싸워온 독립운동가들은 해방이후에도 당당히 조국에 발 붙이며 살아가지 못했다.>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우리는 기필코 반드시 제2의 을사늑약인 한일합의를 폐기하고 친일반역무리들을 청산하는 정의의 역사를 써내려갈 것이다. 매국과 부정으로 얼룩진 비뚤어진 역사를 바로 잡을 것이다. 소녀상철거를 주장하고 민족을 팔아먹는 파렴치한 매국노들을 죄다 청산할 것이다.>라며 <오늘부로 매국과 치욕의 역사는 끝났다. 우리는 우리민족의 자존이 지켜지는 정의로운 역사를 써내려가는 길에 한치의 망설임도 없이 투쟁을 이어나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참가자들은 성명 <<제2의 을사늑약> 한일합의 폐기하고 진정한 해방세상 앞당기자!>를 낭독한뒤 <청년의 기상>을 제창했다.

다음은 성명 전문이다.

[반일행동보도(논평) 86]
<제2의 을사늑약> 한일합의 폐기하고 진정한 해방세상 앞당기자!

1. 1905년 오늘은 일제의 식민지배야욕이 노골화된 을사늑약이 체결된 날이다. 일본정부는 <조선을 보호하겠다>고 망발하며 외교권을 박탈했고 조약을 강제로 체결하며 조선의 자주권을 앗아갔다. 당시 일본정부의 손발이 돼 을사늑약체결에 앞장섰던 이완용, 박제순, 이지용, 이근택, 권중현은 민족을 팔아넘긴 대표적인 친일파로 지금까지도 많은 이들의 분노를 사고 있다. 민족반역무리와 일제가 합작해 체결한 을사늑약으로 우리민족은 35년동안 끔찍한 전쟁범죄피해를 당하며 짐승만도 못한 삶을 살아왔다. 그러나 우리민중은 일제의 잔혹한 탄압에도 민족의 존엄성을 잃지 않으며 식민지조국을 해방하기 위해 완강히 투쟁했다. 조국해방을 위해 모든 것을 다 바쳐 투쟁한 항일투사들이 있었기에 우리는 일제로부터 해방될 수 있었다.

2. 2015년 일본정부와 박근혜정부가 체결한 졸속적이고 매국적인 한일합의가 을사늑약과 다를 것이 무엇인가. 일본정부와 민족반역무리의 합의에 피해자들의 정당한 요구는 단 1줄도 찾아볼 수 없다. <돈 몇푼으로 그 일을 무마하려고 하는가. 일왕으로부터 직접 진심어린 사과를 받아야겠다.>라고 선언한 김학순할머니의 마지막증언을 우리는 기억한다. 한일합의는 최종적이고 불가역적인 해결방안이라는 일본정부의 망언에도 지금까지 한일합의가 폐기되지 않았다는 사실은 우리가 여전히 일본군국주의세력에 의해 자주권을 침해받고 있다는 것을 증명한다. 일본군국주의가 부활하고 있고 매국배족에 여념이 없는 <21세기친일파>가 날뛰는 현실에서 민족적 양심이 있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반일운동에 나서는 것은 지극히 당연하다.

3. 오늘은 양심적인 청년학생들이 매국적인 한일합의에 분노하며 거리로 나온지 2150일이 되는 날이다. 정의와 양심을 따르며 외세에 저항한 선조들의 숭고한 조국애와 민족애는 우리청년학생에게 계승돼 반일운동으로 발현되고 있다. 민족의 자주권이 유린된 과거를 절대 되풀이 하지 않고 76년전 미완의 해방에서 완전한 해방으로 나아가기 위한 우리청년학생과 우리민중의 반일운동은 친일무리들의 반역망언·망동을 딛고 계속 전진하고 있다. 우리는 <제2의 을사늑약> 한일합의를 폐기하고 악랄한 <21세기친일파>를 완전히 청산하며 진정한 해방, 민족자주와 조국통일이 실현되는 미래를 향해 가열하게 투쟁할 것이다.

2021년 11월17일 일본대사관앞 소녀상
반일행동(희망나비 진보학생연대 실업유니온 21세기청소년유니온 민중민주당(민중당)학생위원회)


photo_2021-11-17_13-24-42.jpg photo_2021-11-17_13-27-17.jpg photo_2021-11-17_13-27-24.jpg photo_2021-11-17_13-28-52.jpg photo_2021-11-17_13-28-56.jpg photo_2021-11-17_13-28-58.jpg photo_2021-11-17_13-34-07.jpg photo_2021-11-17_13-34-10.jpg photo_2021-11-17_13-34-13.jpg photo_2021-11-17_13-45-31.jpg photo_2021-11-17_13-45-34.jpg photo_2021-11-17_13-46-02.jpg photo_2021-11-17_13-46-04.jpg

번호 제목 날짜
3673 을지대병원 간호사 극단적 선택 ... <노예계약에 태움까지> file 2021.11.29
3672 노동자들 또 거리로 ...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여의도서 총궐기대회 진행 file 2021.11.29
3671 반일행동 <일본군성노예제문제역사왜곡중단! 소녀상정치테러규탄!> 소녀상앞집회 file 2021.11.28
3670 전두환 사망 ... <죽음도 유죄> 정치권 싸늘 file 2021.11.24
3669 민주노총, 공공부문비정규직노동자대회 열어 ... <비정규직 차별철폐!> file 2021.11.22
3668 경찰, 인천 <흉기난동시건> 미흡대처 논란 ... <출동경찰파면 요구> 청원 20만명 돌파 file 2021.11.22
3667 대졸청년취업률 75.2% .... <OECD 37개국 중 31위> file 2021.11.20
» 반일행동 <제2의을사늑약 12.28한일합의폐기! 친일반역무리완전청산!> 소녀상앞집회 file 2021.11.19
3665 2021 전국농민총궐기 ... <이대로는 못살겠다! 적폐농정 갈아엎자!> file 2021.11.19
3664 전국노동자대회 서울시 불허방침 뚫고 강행 …. <전태일열사 정신계승!> file 2021.11.14
3663 윤석열, 5.18민주묘지 방문 가로막혀 … 광주시민단체 <민주성지 더럽히지 말라> file 2021.11.11
3662 경찰, 극우테러 두고 <집회보장> 거듭 망언 … 소녀상 지키는 청년들에 해산경고 남발 file 2021.11.10
3661 민중대책위, 소녀상정치테러규탄 긴급기자회견 진행 file 2021.11.09
3660 이주노동자, 동등한 권리 보장받아야 file 2021.11.08
3659 민대위 경찰청앞 논평발표 ... <친일반역무리·친반역경찰을 깨끗히 청산해야> file 2021.11.06
3658 1인가구 63% <현재 생활유지도 벅차> ... 지원정책 마련해야 file 2021.11.06
3657 민주노총 <11월13일 노동자대회 강행할것> … 청와대앞 기자회견 진행 file 2021.11.05
3656 반일행동 <소녀상정치테러중단! 친일반역무리청산!> 연좌농성500일 결의대회 진행 file 2021.11.05
3655 서울시, 민간위탁·보조예산 반토막 ... 대상기관들 <오세훈발 무차별 해고> 규탄 file 2021.11.05
3654 포스코, 하청노동자 자녀학자금 배제 ... 민주노총 <평등권 침해한 차별행위> file 2021.11.05
3653 친일매국세력의 친일행위 비호하는 경찰 ... 반일행동 노숙농성돌입 file 2021.11.04
3652 반일행동 <11.3광주학생운동정신계승! 친일반역무리청산!> 소녀상앞 기자회견 진행 file 2021.11.03
3651 극우난동 극에 달해 ... 일제강점기 연상케하는 총소리 테러 file 2021.11.03
3650 소녀상 둘러싼 극우난동 심각 ... 반일행동 <친일반역무리의 정치테러 반드시 막아내야> file 2021.11.03
3649 검찰, 양경수민주노총위원장에 징역1년6개월 구형 file 2021.11.03
3648 집회장소 빼앗아 정치테러 예고하는 극우단체 … 평화의소녀상앞 긴장 고조 file 2021.11.03
3647 <친일극우무리의 소녀상테러에 맞서 견결히 싸워나갈 것> ... 소녀상농성2133일·연좌시위496일째 file 2021.11.03
3646 5공실세 허화평 ... <5.18유족에게 나는 사과할 입장이 아니다> 망언 file 2021.11.01
3645 3분기 주요건설사 8곳에서 12건 사망사고발생 ... <12월까지 특별점검 실시> file 2021.10.30
3644 노태우 국가장 반대 .. 연일 규탄 목소리 터져나와 file 2021.10.30
3643 민중민주당 논평 ... <학살원흉이며 권력형비리범인 노태우의 국가장을 취소!> file 2021.10.29
3642 <일본정부의 계속되는 군국주의부활책동, 투쟁으로만 저지할수 있어> ... 소녀상농성2119일·연좌시위482일째 file 2021.10.29
3641 정규직-비정규직 임금격차 157만원 ... 역대 최대 file 2021.10.27
3640 비정규직노동자 800만명 돌파 ... 역대 최고기록 file 2021.10.27
3639 화물연대 5년만에 총파업선언 ... <안전운임제는 최소한의 생명줄> file 2021.10.26
3638 남코리아 상대적 빈곤률 OECD 4위 ... 미국 2위 file 2021.10.26
3637 <기시다취임, 반드시 사죄배상 받아낼 것> ... 소녀상농성2112일·연좌시위475일째 file 2021.10.25
3636 정부청사·국회 <청소노동자휴게실 가이드라인> 준수안해 ... 휴게시설개선 시급 file 2021.10.25
3635 정의용 <화해치유재단 기금잔액 활용방안 일본과 협의> file 2021.10.24
3634 윤석열, SNS에 <개에게 사과> 사진 올려 논란 file 2021.10.23
3633 20대 다중채무자 대출잔액 47조 넘겨 ... 문대통령 <채무조정 적극 모색해야> file 2021.10.22
3632 GS리테일, 인력감축위해 40대이상 <희망퇴직> 받아 file 2021.10.22
3631 20일 민주노총 총파업 ... <차별해소·처우개선 촉구> file 2021.10.21
3630 <우리는 더욱 강한 투쟁을 벌여나갈 것> ... 소녀상농성2102일·연좌시위465일째 file 2021.10.20
3629 미성년자 <금수저>, 3년간 주택 14만채 구입 ... 커저가는 자산격차 file 2021.10.18
3628 국민건강보험공단 ... 고액체납자 3776명의 가상자산 63억 징수 file 2021.10.16
3627 산업폐기물 800톤 불법매립한 업체 적발 file 2021.10.14
3626 여수고교 현장실습생 사망 진상규명 촉구 ... <5인미만사업장에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안돼> file 2021.10.13
3625 정부사업으로 <해외취업>했지만 고통받는 청년들 file 2021.10.12
3624 계속되는 취업난속 <고액알바>의 진상 ... 청년들의 보이스피싱범죄 가담 file 2021.10.09